주말에 아이들에게 크리스마스 선물을 사주겠다고 하면서 주변에 있는 대형 마트를 갔었습니다. "원하는 것 있으면 골라라~ 사줄께~" 라고 말하고 나서 고르는 것을 확인해 보았지요. 그런데 문득 가격이 궁금해 지는 것입니다. 마트에 적혀 있는 가격이 아니고, 온라인에서는 얼마나 하는지가 궁금해 졌지요. 그래서 그 자리에서 아이폰에 있는 다음 앱을 켜고 나서 가격을 확인해 보는 작업을 했습니다. -_-

얼마전 업데이트 된 다음 아이폰 어플에는 상단에 "코드"라는 버튼이 있습니다.


이 코드 라는 버튼을 누르게 되면, 바코드를 인식 할 수 있는 화면이 나타나지요.


물론 위에 있는 하얀색 사각형 안에 물건의 바코드를 위치 시키고 잠시만 있으면 아래와 같이 현재 제품에 대한 가격 리스트가 나타 납니다.


배송비를 포함하면 온라인의 최고가와 오프라인 가격이 거의 비슷한 결과를 보여 줍니다. 

iPhone 3GS | Normal program | Average | 1/15sec | F/2.8

하지만 온라인에서는 다양한 쿠폰을 포함 할 수 있다는 점이 다른 선택이지요.

우선 아이들에게 선택의 폭을 주었습니다. "지금 사는 것 보다 집에가서 사게 되면 조금이나마 돈을 더 아낄 수 있다."라고 했더니 "그래도 지금 가지고 싶다~" 라는 답변을 주더군요. 그래서 "만약 집에 가서 사게 되면 할인되는 가격으로 다른 것을 하나 더 살 수 있다"라고 이야기 하니 그제서야 저의 제안을 받아 들였습니다.

위와 같이 현재 파는 제품과 온라인의 제품의 가격을 확인해 보니 하나 정도는 더 살 수 있는 가격차이가 나왔습니다. 물론 이렇게 저장된 바코드 정보를 가지고 집으로 와서 쇼핑을 다시 했구요.


아이들에게는 기다림을 통하면 좀더 많은 이득을 얻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 것이고, 저는 아이들에게 하나의 선물을 더 준것이 되는 것이지요.

예전에는 마트에가서 가격을 비교할 방법이 없어서 그냥 사거나, 가격 조회 사이트가 생긴 후에는 모델 정보를 적어간 뒤에 다시 한번 조회를 하게 되었는데, 이제는 너무나도 손쉽게 가격 정보를 알게 되니 식품류는 모르더라도 공산품은 쉽게 구매하기가 어려워 지네요. 아무래도 온라인이 조금이나마 더 쌀테니까요.

아마도 이 또한 스마트 폰이 주는 또 하나의 소비 패턴의 변화가 아닌가 합니다. 저만 이런 것인가요? ^^

Posted by 마음으로 찍는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