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결심. 絶筆.

Etc 2012.01.03 14:45
오래간만 입니다.
이 글을 RSS를 통해서 읽고 계시는 분들도 있을 테고, 혹여나 제 블로그를 방문하면서 읽는 분들도 계실텐데...
이 블로그의 마지막 글을 쓰기 위해서 잠시 들렸습니다.

이 블로그의 가장 첫글을 2003년 9월 25일에 적었고, 2006년 2월에 isponge.net 이라는 도메인을 구매해서 글을 썼고, 가장 최근의 글은 작년 2월에 썼네요. 처음에는 무작정 다른 곳의 글을 copy 해다가 쓰기도 하고... 간단한 산문을 적기도 했습니다. 그러면서 블로그 라는 것이 이런 것이구나라는 것을 조금이나마 배우면서 글을 자주 쓴 적도 있네요. 열정이 많은 시기였나요? 

그런데, 이제는 그 열정이라는 것이 많이 사라져 버린 것 같습니다. 

또한, 다음달인 2월 9일에는 isponge.net 이라는 이 블로그의 도메인이 만료가 됩니다. 도메인 만기 메일을 받고나서 한참동안을 "읽지 않음"으로 선택해 두었습니다. 계속 고민을 했던 것이지요.
하지만 이제는 그 고민을 정리해야 할 것 같습니다.



한동안 블로그를 통해서 많은 분들을 알게 되었고, 많은 경험을 했으며, 많이 성장을 하고 배웠다고 생각을 합니다. 하지만, 이제는 블로그를 통해서 글을 쓸 수 있는 시간의 부족(핑계이기는 합니다.)과 다른 매체(SNS등)의 성장을 통해서 그곳에 머무는 시간이 많아진 것이 블로그를 유지하기 어려워 진 이유가 되었습니다.
무엇보다 가장 큰 원인은 위에 이야기 한 "열정의 부재"가 가장 큰 원인이 될지도 모르겠습니다.




이제 이 블로그에는 글이 업데이트 되지 않을 예정입니다.
또한 블로그의 글도 원 도메인 주소 http://isponge.net 이 아닌 http://isponge.tistory.com 으로 오셔야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앞서 말씀 드린바와 같이 블로그라는 툴(?), 커뮤니케이션 매체(?)를 통해서 저는 많은 성장을 할 수 있었습니다. 이 성장을 할 수 있게 도와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리며... 마지막 글을 마칩니다.




모든 분들 행복하시고, 새해에는 복 많이 받으시기 바랍니다.







2012년 1월 초, 마음으로 찍는 사진이 드리는 마지막글...
Posted by 마음으로 찍는 사진

블로그 시작한 날을 Google Calendar에 잘 적어 놓고 알람세팅 까지 해 놨는데, 지금에서야 발견을 했네요. 오늘은 이글루스에서 블로그를 시작한지 5주년 되는 날입니다. 이후 2006년에 이글루스를 접고 태터툴즈로 옮겨와서 새시작을 한것도 벌써 2년이 지났네요. 그리고는 중간에 다시 티스토리로 자리를 옮겼습니다.

그동안 많은 변화가 있었네요. Google Adsense를 통해서 1년동안 번 수익금을 전액 마눌님께 기증하기도 했고, 다음 블로그뉴스 TOP에도 몇번 올라가기도 했구요. 블로그 덕분에 몇번의 리뷰를 해서 물적으로 도움을 받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무엇보다 가장큰 수확은 블로그를 통해서 아는 사람이 많아졌다는 것입니다. 오프라인에 자주 출몰하지 않는 덕분에 거의 대부분 아시는 분들이 온라인에서만 알고있다는 것이 최대 약점(?)이기는 하나... 언제라도 오프라인에서 뵙게 되더라도 어색하지 않을 것 같은 생각이 듭니다.


제 블로그를 구독해 주시는 모든 분들과 5주년을 같이 하고 싶습니다. 또한 방문해 주시는 모든 분들께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Posted by 마음으로 찍는 사진
뭐.. 길게 설명하지 않아도 두가지 그림만 보면 바로 알 수 있는 글이니... 이해를 빠르게 하기 위한 스크린샷 삽입.

오늘 모 님의 블로그에 댓글을 달기 위해 "댓글 보기"를 눌렀을때의 화면.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포털 블로그가 아닌데 이렇게 되어 있습니다. 회원 가입이 안되어 있다면???


또 다른 모님의 블로그 화면
사용자 삽입 이미지
뭐.. 이정도는 악플을 방지하기 위한 수단 정도로 생각을 합니다. 참고로 이분은 거의 대부분의 댓글에 답을 해 주시지요.


그래도 저는 이러한 시스템이 가장 좋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말 스팸댓글이라면... 지워야 겠지만... 악플도 결국에는 기억이고 자료가 될테니까요. 하지만.. 이 포스팅에 대한 악플은 KIN.
Posted by 마음으로 찍는 사진
링크프라이스에서 새로운 광고 기법인 '포커스링크'를 오픈 했다는 기사를 읽었습니다. 저 포커스 링크의 내용을 요약하면 이렇습니다.

- 포커스링크의 특징 -
1. 플래쉬로 제작되어 주목도가 높습니다.
2. 쿠폰/이벤트/기획전 정보로 구매전환율이 높습니다.
3. 배너 위치 및 디자인 선택이 가능합니다.
4. 최신 정보로 업데이트가 자동으로 됩니다.
5. 사이트 분위기가 확~ 삽니다.

원문 보기
그리고 적용된 샘플을 보면 이렇습니다.


음 이걸 처음 보고서 느낀 생각은 "아~ 이제 개인 블로그에도 전면 플래시 광고가 뜨겠구나~" 였습니다. 개인적으로 전면 플래시 광고에 대해서는 상당히 불쾌감을 가지고 있습니다. 물론 블로그 주인은 저 광고를 사이트에 도입함으로써 개인적인 이득을 얻을 수 있게 되겠지만, 현재 유행하고 있는 문맥광고(예:애드센스, 애드클릭스 등)와는 달리 사용자의 불만을 사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과연 링크프라이스의 "포커스링크"가 얼마나 블로그스피어에 파고들 수 있을지 한번 지켜봐야 겠습니다.
Posted by 마음으로 찍는 사진
블로그의 위력이 날이 갈수록 커져 간다고 느껴지는 요즈음... 블로그 관련 이벤트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오늘 응모한 이벤트를 나열하면...

1. 미디어 다음의 티스토리를 이용한 블로거 기자단 가입 이벤트
사용자 삽입 이미지

2. 올블로그에 걸려 있는 설문조사 이벤트(연세대학교 커뮤니케이션 대학원 블로그 연구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런데 이건 2Z님이 관련 있어 보인다.

3. 이올린에 배너로 달린 오픈블로그/미디어 몹에서 진행하고 있는 블로그에 배너 다는 이벤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제 블로그의 영향력이 커진 것이 증명된 것인가?
Posted by 마음으로 찍는 사진

달력을 없앴습니다.

Web 2007.07.21 11:13
블로거팁닷컴의 글을 읽고서 오른쪽에 있던 달력을 없앴습니다. 기존에도 스킨 변경을 . . 서 달력을 습관 처럼 계속 사용해 왔었는데, 오늘 글을 읽고 나니 왜 달력이 필요할까? 라는 생각이 드네요.

제게 달력의 용도는 "아~ 포스팅 한지 오래 되었구나~" 하는 개인적인 용도로 사용했던 것 같습니다. 아시다시피 태터툴즈에서는 포스팅한 날짜의 글짜가 다른 날에 비해서 두껍게 보이기 때문 입니다.
그런데 제가 다른 사람의 블로그를 들어가거나, 다른사람이 제 블로그에 들어와서 보게 되면 어떨까요? 제 경우는 아직 다른 사람의 블로그에서 달력을 사용해 본적이 없는 것 같습니다.
만약 어떤 기간의 포스팅이 궁금할때라도 아래쪽에 있는 page number를 사용하고는 했었지요. 아니면 검색을 하거나...

결국 달력이 필요없다고 결정을 하고서.. 과감하게(?) 삭제 해 버렸습니다.

"혹시 여러분도 다른 사람의 블로그에 들어가서 달력을 사용해 본적이 있으신가요??"
Posted by 마음으로 찍는 사진
간만에 화두성 글을 한번 올려 봅니다.
여러분은 블로그를 그리고 RSS를 어떻게 활용하시나요???

제 경우를 보면, 기사의 대부분(찌라시 연예기사와 타이틀이 되는 기사는 포털을 방문해서 읽습니다.)을 RSS를 통해서(한글/영문) 읽고, 대부분의 웹에 관한 지식을 RSS를 통해서 얻는 편입니다.
또한 블로그에는 기억을 남기기 위해서 사진을 올리고, 가끔씩 웹서비스들에 대해서 개인적인 평을 써 놓습니다.

모아서 한마디로 이야기 하면 -> RSS는 주로 업무 용도로 사용하고, 블로그는 개인/업무 용도로 활용을 하지요...
여러분은 어떻게 활용하시나요??
Posted by 마음으로 찍는 사진

스킨 변경의 유혹~

Web 2007.01.27 06:15
오래간만에 일찍 깨어서 여기 저기 두리번 거리고 있습니다.
회사 안나가는 주말에는 늦게 까지 자 줘야 되는데 이것참...
블로그 이쪽 저쪽을 돌아 다니고 있는데... 스킨이 많이 올라 왔네요...
그 중에서 아래 두개의 스킨에 마음이 꽂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만간에 스킨 공사 한번 더 해야 겠습니다. :)
Posted by 마음으로 찍는 사진
매일 매일 RSS를 통하여 수 많은 블로그의 글들을 읽고 있습니다. 때로는 del.icio.us에 북마크를 넣어 놓기도 하지만, 다 할 수 있는 것은 아니지요. 또한 그렇게 넣어 논 북마크를 다 다시 보게되지도 않구요.

하루는 이런일이 생깁니다. 예전에 우연히 읽었던 포스팅 중에서 어렴풋이 기억이 날때.. 그 블로그 주소도 기억안나고.. 포스팅 내용도 흐릿할때... 순전히 하나의 단어만 생각날때가 있습니다.

이럴때 제가 읽는 블로그의 주소는 제 RSS Reader에 등록이 되어 있구요... 제 RSS 안에서만 검색을 해 주는.. 제가 특별히 블로그 들을 등록 하지 않아도 자동으로 제가 읽는 RSS에서 검색을 해 주는 그런 것 말입니다. 아무리 오래된 내용이라도... Rojo가 이런 역할을 하나요??? Rojo는 왠지 땡기지를 않아서요.. -_-

예전에도 잠시 썼던 것 같고.. 어딘가 뒤져 보면 벌써 시작하고 있을지도 모르지만...
가끔씩은 이런 검색엔진이 필요 합니다.
Posted by 마음으로 찍는 사진

tistory 가 대세?

Web 2006.07.13 10:52
얼마전 update를 단행한 tistory가 요즘 대세 인듯 하다.
사장님도 옮기고, 유명 블로거도 옮기고, 아는 사람도 옮겼다.
독립 도메인에 대한 안정성 검증은 끝났고...
이제는 내 시간만 내어서 옮기면 되는 일만 남았다.

언제 옮기나.. -_-
Posted by 마음으로 찍는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