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결심. 絶筆.

Etc 2012.01.03 14:45
오래간만 입니다.
이 글을 RSS를 통해서 읽고 계시는 분들도 있을 테고, 혹여나 제 블로그를 방문하면서 읽는 분들도 계실텐데...
이 블로그의 마지막 글을 쓰기 위해서 잠시 들렸습니다.

이 블로그의 가장 첫글을 2003년 9월 25일에 적었고, 2006년 2월에 isponge.net 이라는 도메인을 구매해서 글을 썼고, 가장 최근의 글은 작년 2월에 썼네요. 처음에는 무작정 다른 곳의 글을 copy 해다가 쓰기도 하고... 간단한 산문을 적기도 했습니다. 그러면서 블로그 라는 것이 이런 것이구나라는 것을 조금이나마 배우면서 글을 자주 쓴 적도 있네요. 열정이 많은 시기였나요? 

그런데, 이제는 그 열정이라는 것이 많이 사라져 버린 것 같습니다. 

또한, 다음달인 2월 9일에는 isponge.net 이라는 이 블로그의 도메인이 만료가 됩니다. 도메인 만기 메일을 받고나서 한참동안을 "읽지 않음"으로 선택해 두었습니다. 계속 고민을 했던 것이지요.
하지만 이제는 그 고민을 정리해야 할 것 같습니다.



한동안 블로그를 통해서 많은 분들을 알게 되었고, 많은 경험을 했으며, 많이 성장을 하고 배웠다고 생각을 합니다. 하지만, 이제는 블로그를 통해서 글을 쓸 수 있는 시간의 부족(핑계이기는 합니다.)과 다른 매체(SNS등)의 성장을 통해서 그곳에 머무는 시간이 많아진 것이 블로그를 유지하기 어려워 진 이유가 되었습니다.
무엇보다 가장 큰 원인은 위에 이야기 한 "열정의 부재"가 가장 큰 원인이 될지도 모르겠습니다.




이제 이 블로그에는 글이 업데이트 되지 않을 예정입니다.
또한 블로그의 글도 원 도메인 주소 http://isponge.net 이 아닌 http://isponge.tistory.com 으로 오셔야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앞서 말씀 드린바와 같이 블로그라는 툴(?), 커뮤니케이션 매체(?)를 통해서 저는 많은 성장을 할 수 있었습니다. 이 성장을 할 수 있게 도와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리며... 마지막 글을 마칩니다.




모든 분들 행복하시고, 새해에는 복 많이 받으시기 바랍니다.







2012년 1월 초, 마음으로 찍는 사진이 드리는 마지막글...
Posted by 마음으로 찍는 사진
늦은 저녁 집에 왔더니 반가운 선물이 하나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오래전(?)에 맥주 회사의 협찬으로 포스팅(이전에 데이터가 지워졌을때 해당 내용까지 지워져 버렸네요. ㅠ.ㅜ)을 한번 한적이 있는데, 그 이후로 한번더 맥주를 보내 주시더니 이번에 HITE dry 출시(사실 출시는 좀 되었지만요~)와 함께 새 맥주를 택배로 보내 주셨네요.

맥주의 포장은 이렇게 뽁뽁이가 몇겹으로 둘러 싸여져서 배송이 되었습니다. 물론 이렇게만 온것은 아니고 별도의 택배박스에 왔는데... 사진은 미처.... ^^ 박스안에는 친환경 종이로 된 쇼핑백도 있었습니다.



자 이제 뽁뽁이를 걷어 내 봤습니다. 뽁뽁이를 걷어 내자 종이로 포장된 무언가(?)가 나타났구요. 그 무언가(?)는 다시 종이로 묶여 있었고, 중간에는 편지(?)로 보이는 종이가 하나 꽂혀 있었습니다. 자 하나하나씩 살펴 보시죠


저 가운데 보이는 편지(?)로 보이는 물건은 하이트 대표이사님이 보내는 맥주 출시의 배경에 대한 내용이었습니다. 살짜쿵(?) 러브레터를 기대했었는데... ㅋㅋㅋ



자 이제 가장 궁금했던 삼각형의 실체 입니다. 삼각형은 이렇게 세 부분으로 나뉘어 포장되었습니다. 삼각형의 세 부분은 완전하게 분리가 될 수 있도록 포장 되어 있었습니다.



자! 이제 하나씩 포장을 풀러 봅시다. 우선 첫번째로는 삼각형 포장!
삼각형 포장의 안에는 맥주가 들어 있었습니다. 종이박스 포장안에 다시 병을 뽁뽁이로 조심스레 포장을 해 놓으셨더군요. 두개의 삼각형 모두 동일하게 맥주가 들어 있었습니다.


그럼 조금 가벼웠던 마름모꼴의 상자! 저 안에는 뭐가 들어 있을까요? 어떤것으로 보이시나요?


꺼내 볼까요? 안에 있는 모든 제품들을 꺼내 보았습니다. 맥주 2개와 동봉된 컵이 보이네요. ^^


컵이요? 이 컵은 몇몇 블로그에서 예전에 소개된 것을 봤는데, 맥주를 따르면 거꾸로 되어 있는 맥주병 모양이 되는 잔입니다. 비어있는 잔과 조금 따라놓은 잔이 보이시지요?



자 이제 맥주를 채워 보면 아래와 같은 모양이 됩니다. 맥주잔 따라 보면 정말 맥주 마시고 싶어 지네요. 컵의 입술 닿는 부분도 매끄럽게 되어 있어서 입에서 느껴지는 느낌도 부드럽습니다. 다만 맥주잔이 조금 약해 보이고, 맥주잔의 가장 아랫부분(병의 목 부분 처럼 생긴)까지 닦기가 조금 어려워서 자주 쓰게 될지는 모르겠네요.. ^^


그나저나 한번의 인연으로 이렇게 계속 맥주를 공급(?)해 주시는 하이트 맥주와 이벤트 대행사에 감사의 마음을 드립니다. 적지만 감동(?)을 주는 선물.. 그런게 선물 아니겠습니까? 남은 맥주는 오늘 흡입해야겠네요. ㅎㅎㅎ


그리고 보니 상당히 오래간만에 쓰게 된 포스팅이 맥주 관련 포스팅이 되어 버렸네요. ^^
Posted by 마음으로 찍는 사진
어제 집에 들어 오니 택배가 2개 와 있더군요. 하나는 예전에 부러뜨려서 새로 구매한 DMB 안테나이고, 다른 하나는 revu의 로고가 붙어 있는 박스였습니다. 뭐가 왔을까 하는 궁금증과 함께 박스를 열어보니 "질레트 퓨전" 면도기가 들어 있네요.

DMC-GF1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30sec | F/1.7

안그래도 기존에 사용하던 녀석이 오래 되어서 새로 장만할 계획을 가지고 있었는데, 제 생각을 눈치라도 채셨는지? 선물을 보내 주셨네요. 기존에 사용하던 것도 질레트 면도기 였습니다.(정확한 이름은 기억나지 않으나, 모양이 동일한 것으로 봐서는 질레트 퓨전이었던 것 같네요. 다만 이번 것은 색이 조금 다릅니다. ^^

DMC-GF1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30sec | F/1.7

면도기는 아래 사진과 같이  플라스틱 거치대와 함께 왔습니다. 플라스틱 거치대에는 면도날의 여분이 1개 더 들어 있네요. 그렇다면 좋더 오래 쓸 수 있겠지요? ^^ 사실 면도기의 경우 면도날의 가격이 만만치 않아서, 면도날이 하나라도 더 들어 있으면 기분이 좋아지네요. ㅋ

DMC-GF1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30sec | F/1.7DMC-GF1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30sec | F/1.7


뭐니 뭐니 해도 면도기는 잘 깎여야지요? 제 얼굴이 나와서 약간의 험짤(?)이 될 수 있지만, 그래도 사진으로 보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기에 얼굴 노출을 해 봅니다. ㅠ.ㅜ

쉐이빙크림이 없어서, 그냥 물비누(?)를 사용했습니다. 저는 그리 수염이 많이 자라는 편은 아닙니다. -_- 그래도 약간은 수염이 있는게 보이시나요?

DMC-GF1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5sec | F/3.2

사진상에서 오른쪽 절반만 깎고 나서 사진을 찍어 보았습니다. 왼쪽의 거무티티한 반쪽과는 조금 차이가 나나요?

DMC-GF1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30sec | F/3.2

이제 전체를 면도 한 뒤 사진을 찍어 보았습니다. 깔끔해진 모습이 보이시나요? 그나저나... 깔끔을 떠나서 얼굴이.. ㅠ.ㅜ

DMC-GF1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30sec | F/3.2

질레트 퓨전의 경우 저자극 면도를 외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는 광고 문구일 것이고~~~~~



뭐.. 광고에서 뭐라고 하던지 제가 느끼는 느낌은... 면도가 부드럽게 잘 된다 입니다. 워낙에 오래된 면도날을 사용해서 면도를 했었고, 이번에 새 날을 사용해서 면도를 해서인지 피부가 매끄러워 졌네요. 또한 면도를 할때에도 크게 부담스럽지 않았습니다. 뭔가 깔끔하게 밀리는 느낌? 뭐 그랬네요. 면도 후의 결과는 만족스럽습니다. =)


질레트 퓨전의 또 다른 모습은 "박지성 면도기" 입니다. 박지성이 광고를 찍어서 그런 별명이 붙었나 보지요? 그럼 광고 한번 봐야죠~ (광고를 삽입했더니, 광고가 자동으로 플레이가 되네요. 그래서 우선 접어 놓았습니다. 접은 것을 풀면 바로 재생 됩니다. ^^)

더보기



뭐 다른 것을 빼고서라도 레뷰에서 적시에 면도기를 선물해 주셔서 깔끔하게 면도를 하고 다닐 수 있게 되었네요. 뭐 그렇다고 지금까지 깔끔하게 하고 다니지 않은것은 아니지만, 바쁜 아침에 빠르게 면도를 하고 출근할 수 있겠네요. 감사합니다.!!!


Posted by 마음으로 찍는 사진

olpost registration

Etc 2010.07.13 17:31
6f8d46934c957f127f824c9f9fdbb7b4
Posted by 마음으로 찍는 사진
네. 제목처럼 좀 뜬금없는 샴푸 리뷰를 진행하게 되었습니다. 어제 revu에서 택배가 하나 왔습니다. 뭘까? 하면서 열어본 택배에는 젤같은 것이 들어 있었지요. 이건뭐지? 하면서 종이에 적힌 것을 보니 미쟝센에서 나온 샴푸를 하나 보내 주셨네요. 리뷰용? 뭐 공짜면 양잿물도 마신다는데... 쿨럭. (사진들은 아이폰으로 찍어서 좀.. ^^)

미장센 샴푸
박스를 열어보니 박스안에는 이렇게 캠페인 안내장과 레뷰의 스티커, 그리고 증정용으로 씌여진 샴푸가 들어 있습니다. 정말 젤같이 생기지 않았나요? 아.. 이사진에는 잘 안보이네요. ^^


샴푸는 이렇게 생겼습니다. 정확한 제품명은 "미쟝센 스타일 그린 리프레쉬 두피 샴푸", 영문으로는 "mise en scene Style Green Shampoo" 이렇게 씌여 있구요. 제품명이 너무 길군요. ㅋ


하단에는 "두피 테스트 완료"라고 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뒷면의 사진은 없지만, 뒷면에는 다양한 정보가 들어 있습니다. 몇가지만 추려서 이야기 해 보면...
  • 100% 식물에서 추출한 그린 마일드 힐링 컴플렉스가 정화 - 진정 - 수분강화로 두피와 모발을 집중케어
  • 1단계 아프리칸 로투스, 2단계 진저(생각), 3단계 대나무 : 이런 성분이 들어 있나 보네요.
  • 7시간동안 가볍고 산뜻함이 유지 되고, 100% 천연 유래 계면활성제와 100% 식품에서 추출, 피부 트러블을 일읠수 있는 4가지 유해물질 무첨가
  • 사용방법 : 500원 동전크기만큼을 손에 덜어...
이정도의 내용이 들어 있습니다. 내용을 간추려 보면, "천연제품이고 좋다~" 네요. 그리고 보니 샴푸를 사면서 설명서와 제품의 효능에 대해서 이렇게 자세하게 읽어 본적이 없는 것 같습니다. 샴푸는 한번 써보고나서 감은뒤 머리결이 좋으면 그 제품을 그냥 쓰거나... 아니면 있는 것을 그냥 쓰는 타입이라.. ^^ 더군다나 이렇게 젤 타입의 샴푸는 써본적이 없어서 어떤지 모르겠네요.

사용후기?
한번 사용해 봤습니다. 위에서 설명한 대로 샴푸는 사용해 본 결과가 가장 중요하니까요. 오늘 아침에 사용을 해본 결과 두가지 정도가 인상적이네요.

우선 첫번째는 거품이 적다 입니다. 평소 다른 샴푸를 사용할때 보다 적은 양을 사용했을 가능성도 있지만, 우선 설명서에 씌여진대로 500원 동전 정도만 사용했을 경우 기존에 사용하던 샴푸보다 적은 양의 거품이 나더군요. 거품이 적다는 것은 그만큼 헹구기 쉽다는 뜻이고, 이는 다시 말해 물을 절약할 수 있다는 뜻이니, 환경적으로 보면 더 좋다는 이야기가 될 수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심리적으로 거품이 적게 되면 왠지 안닦여 지는 느낌이 있어서 약간은 상반된 내용이 되려나요?

두번째는 향기 입니다. 향기가 좋다 나쁘다를 떠나서 향기가 적게 납니다. 강한 향기를 좋아(?)하시거나 하는 분들은 약간 만족하지 못하실 수도 있을 듯 한데, 이것은 새벽에 졸린 상태에서 머리를 감은 것이라.... 정확하지 않을 수가.. 쿨럭.


이 제품에 대해서 약간이나마 정리를 해보면(오래 써보면 다른 느낌이 있을 수 있습니다. -_-) 기존의 샴푸와는 조금 다른 형태의 샴푸를 경험하고 싶거나, 친환경적인 제품을 경험해 보고 싶으신 분들은 한번 사용해 보셔도 좋을 듯 합니다. 워낙에 이러한 제품들이 사용자의 성향에 좌지우지 되는 부분이 있어서, 쉽게 좋다 안좋다를 이야기 하기는 어렵고, 저도 써본지 오래 되지 않아서 정확한 판단이 힘들 수 있다는 부분은 양해 부탁 드립니다. 판단? 자신의 몫입니다. ^^

덧) 그리고 보니 신민아씨가 광고를 했군요. ^^





Posted by 마음으로 찍는 사진
오늘 하루동안 사용할 목적으로 차량을 한대 렌트를 했습니다. 차량은 얼마전에 출시된 르노 삼성의 New SM3! 아래는 차량을 받아서 집으로 오는 길에 느낀점들 입니다. 사진은 지하 주차장에서 방금전(한밤중)에 찍은 것이라... 어둡게 촬영되고, 흔들렸을 수 있습니다. -_-



1. 외관
이번에 새로 완전하게 바뀐 New SM3는 그 느낌이 좋았습니다. 마음에 드는 디자인이었지요. 넉넉한 실내와 약간 커진 체형이 약간의 연비걱정을 하게는 했지만, 오늘 보니 공식 연비가 15km/l 이니까, 그리 걱정할 정도는 아니었습니다.


2. 내장 및 편의사양
렌트카를 신청할때 네비를 포함하겠냐?고 하길래 필요 없다고 했었습니다. 그런데 막상 온 차량에는 네비게이션이 내장되어 있더군요. 왠지 보너스를 받은 느낌?


내장의 소재는 그리비싸보이지는 않았지만, 안에는 상당히 많은 옵션이 들어 있었습니다. 렌트카에 걸맞지 않는 스마트키와 버튼 시동 부터 풀오토 에어컨까지 예전에 렌트했었을때와는 사뭇 다르더군요. 조명도 자동이고, 와이퍼도 자동입니다.(비가 안와서 와이퍼는 쓸일이 없었네요.) 아 네비게이션 조작을 위한 리모콘도 있었습니다.



에어백은 운전석 조수석 양족에 있고, 운전석의 경우 전동식 의자를 채택했습니다. 커커... 이건 렌트카가 아니에요.


3. 가감속과 승차감
우선 제가 몰던 차가 아닌 다른 차량을 몰게 되면 가속과 브레이크 테스트를 해 봅니다. 두가지가 가장 기본이고 중요한 점이니까요. 우선 가속은 약간 더디게 느껴 집니다. 악셀레이터를 깊게 밟으면 어느정도의 가속은 되는데, 일반적인 주행에서는 한템포 늦는 것이 느껴 집니다. 또한 풀악셀(?)에서는 역시 소음이 조금 있네요. 반면에 브레이크는 상당히 민감합니다. 처음에 적응이 잘 안되어서 브레이크를 밟을때는 약간씩 급브레이크를 밟게 되더군요.
승차감은 약간 무르게 느껴 집니다. 과속방지턱을 약간의 속도가 있는 상태에서 넘게 되면 출렁거리는게 느껴지더군요. 서스펜션이 너무 물러요~

4. 종합
뭐... 위에 나와있는 몇몇 단점에도 불구하고, New SM3는 좋은 차인것 같습니다. 그동안 가끔씩 회사 차량인 아반테XD를 몰았었는데, 편의 사양과 브레이크에서는 훨씬 장점이 있는 것 같네요. 또한 차량의 크기도 커서 엔트리 카로는 훌륭하다고 생각이 됩니다. 다만 서스펜션을 조금만 더 하드하게 조정하면 훨씬 좋은 느낌을 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



Posted by 마음으로 찍는 사진
오늘 은행에 다녀왔습니다. 결론부터 말씀 드리면 아직 미확정입니다.
아래의 지폐를 보여드리며 간단하게 설명 드렸더니, 은행 창구에서 아는 방법은 없다며 1000원권으로 바꿔 주셨네요. 창구에 계신 분께서는 처음에 "세탁하셨어요?"라고 말씀을 하셨고, 이내 은선이 튀어나와 있고 사이즈가 다르다. 하지만 은화가 보인다 라고 말씀 드렸더니, 상당히 난해한 표정을 지으시면서 이곳에서는 확인이 불가능하다는 식으로 말씀을 하시더군요.
아마도 세탁으로 인한 지폐의 손실 같아 보입니다. 괜한 의심으로 잘못된 정보를 드린것 같아서 죄송합니다.

어제 회사에서 워크샵을 갔습니다. 1박 2일의 워크샵이었지만 조금 늦게 떠난지라 저녁과 함께 다량의 음주를 했습니다. 마침 술이 떨어져서 근처에 있는 슈퍼에 가서 몇병을 더 사서 돈을 계산하고 잔돈을 받아 왔습니다.

오늘 집에와서 지갑에 있는 천원짜리를 보는데, 천원짜리 한장이 이상하네요. 아래 있는 두장의 천원짜리 중 어떤것이 이상한지 확인 가능하신가요?

Canon EOS 30D | 1/125sec | F/4.0

자 이제 가짜 천원짜리의 조잡함을 보여 드리겠습니다. 보이시나요? 중간에 있는 은선이 위로 튀어나와 있는게 보이시나요?
Canon EOS 30D | 1/125sec | F/4.0

더군다나 사이즈도 작습니다. 두장을 겹쳐보니 위조지폐(?)가 조금 작네요.
Canon EOS 30D | 1/125sec | F/4.0

이걸 어떻게 해야할지 고민 중입니다. 어제 그 가게는 멀기도 멀고, 그 가게 주변에 있는 고등학교 아이들이 조잡하게 장난한 것 같기도 하구요.

어떻게 해야 할까요??
Posted by 마음으로 찍는 사진

몇개의 짤방...

Etc 2009.02.13 13:43
날씨도 꿀꿀하고 해서 간단한(?) 정체모를(?) 포스팅 하나 올립니다.

1. 헤드레스트 LCD
오늘 출근 중에 약간의 지각을 우려하여 택시를 탔습니다. 그런데 앞좌석의 헤드레스트 뒷면에 LCD 모니터가 달려 있더군요. 앞에 있는 네비게이션과는 다른 화면인 비디오 영상(주로 광고더군요)을 보여주고 있었습니다. 동영상 소스를 어떻게 얻는지에 대한 것은 잘 모르겠으나, 재미 있는 영상이 나온다면 장거리를 이동하거나, 막히는 길에서도 지루하지 않게 이동할 수 있겠더군요....


"나도 한번 달아 볼까? 아이들이 좋아하겠군..."이라는 생각도 잠시, 사고가 나면 정말 위험하겠네.. 라는 생각까지 해 버렸답니다. 허허

2. 네이트 온 업데이트
주 메신저로 네이트온 4.0 beta를 사용중입니다. 오늘 회사에서 PC를 켜니까 업데이트를 하더군요. 어떤사항이 업데이트 되었나 확인하기 위해서 버튼을 누르자 아래와 같이 나타나 버렸습니다. 물론 더 이상의 진전은 없었구요.


알려 주기 싫었던 걸까요??? 흠흠

3. 웹디스크
나우콤에서 기존의 PDBOXCLUBBOX이후에 새로운 웹디스크 모델인 2ndrive를 베타테스트 중입니다. 저도 베타테스트로 참여했는데, 무려 100GByte에 해당하는 서비스 용량을 제공해 주고 있습니다. 1000여명의 비공개 테스터를 모집중이니 관심있으신 분들은 참여해 보시는 것도 좋을 듯 하네요. 프로그램을 설치 하면 Window 탐색기 내에 네트워크 드라이브로 잡혀서 사용하기가 상당히 편리 합니다.


다만.. 지금은 속도가 안습이에요.. 흑.
Posted by 마음으로 찍는 사진

revu 등록용 코드

Etc 2009.01.20 13:55
80167FFA90E34803BEAD0D89900ACF38
Posted by 마음으로 찍는 사진
여차저차한 이유로 주말에 승합차량을 쓸일이 생겼습니다. 주변에 승합차량을 가지고 계신분이 많지 않고, 저 또한 차를 빌리러 오면 안된다고 할 것이 뻔하기 때문에(마누라, 차, 카메라는 빌려주는게 아니라고 하지요.) 렌트를 하기로 마음 먹고 이리저리 알아 봤습니다. 물론 많은 분들이 제돈을 다 주고 렌트를 하는 경우는 없다고 생각을 합니다. 저 또한 여러 사이트 조사를 통해서 할인이 되는 렌트사를 찾아서 예약을 하게 되었지요.

위 이미지는 기아자동차 홈페이지에서 받은 Wall Paper 이미지 입니다.

바 로 제가 렌트한 차량은 위의 사진과 같이 9인승인 뉴카니발 입니다. 위에 이야기한 것 처럼 다양한 할인 방법을 확인해 보았고, 그를 통해서 40%를 할인 받을 수 있었습니다. 다른 곳이 더 저렴했는데, 원하는 날짜에 원하는 차량을 얻을수가 없더군요.

그 런데, 다른 곳에서 문제가 발생했습니다. 바로 얼마전에 운전면허증을 분실하고, 현재 경찰서를 통해서 재발급 신청을 해 놓은 상황입니다. 면허증 재발급시에 운전면허시험장을 가게 되면 대략 1~2시간 정도면 재발급 받는 것이 가능한데, 경찰서를 이용하신다면 대략 10일 정도의 면허증 재 발급 기간이 걸리기 때문입니다. 면허시험장 갈 시간이 없었어요.. -_-
오늘 그 문제 때문에 임시운전면허증을 발급 받으려고 했으나, 경찰서에 찾아가 보니 용도를 물어보시더니, 렌트카의 이유라면 "경력증명서"를 떼야 한다고 하시네요. 임시운전면허증의 경우 무료이고, 경력증명서의 경우 유료(3,000원)이라고 합니다.

방금전에 렌트카 회사에 물어보니 "임시운전면허증"만 있으면 된다고 하시네요. 렌트카 회사마다 제출해야 하는 서류가 다른가 봅니다. 혹시라도 면허증 분실 기간 동안 렌트를 하셔야 할 분들은 참고하세요.~!
Posted by 마음으로 찍는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