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 두달 전 아이폰에 새로운 케이스를 씌워줬습니다. 빨간색의 강렬한 가죽 느낌의 케이스 였습니다. 두어달이 지난 지금 약간의 문제가 발생했네요.

이 케이스는 플라스틱의 케이스 위에 가죽을 덧댄 형태의 케이스 였습니다. 손으로 쥐는 느낌이 상당히 만족스러운 케이스 였습니다. 가죽의 느낌이 강하면서도, 아이폰에 상당히 밀착되어서 이질감이 없고 부피감도 크지 않았지요.

하지만 문제는 두어달 지나니 조금씩 발생을 합니다. 아래 보이는 것 처럼 가장 얇은 부위인 볼륨 조절 부위에 있는 가죽의 접착제 문제로 인해서 가죽이 플라스틱 케이스에서 조금씩 떨어지기 시작을 했습니다.

iPhone 3GS | Normal program | Spot | 1/15sec | F/2.8

또한 모서리 부분은 아래와 같이 가죽이 밀리기도 하네요. 이렇게 되면서 끈적거리는 스티커가 다른 곳에 묻기도 합니다.

iPhone 3GS | Normal program | Average | 1/15sec | F/2.8

결국 기존의 케이스를 교체해 주기로 했습니다.

단!!! 전제 조건은 깔끔함, 저렴한 가격, 그리고 부피감의 최소화 입니다.

그래서 선택한 녀석이 아래 보이는 케이스 입니다. 전체적으로 얇은 플라스틱으로 되어 있으면서 구멍이 뚫려 있어서 약간의 디자인 적인 모습을 가지고 있구요. 하얀색 아이폰 이지만, 검은색 케이스를 사용함으로써 약간의 디자인 적인 요소도 선택에 포함 되었습니다.

iPhone 3GS | Normal program | Average | 1/15sec | F/2.8

그나저나 이녀석은 격도 상당히 저렴합니다. 2,900원이라는 가격(2,500원인 배송비와 비슷) 때문에 기존에 있던 사이버 머니를 통해서 무료로 구매할 수 있었으니까요. 뭐 싼덕분에 액정 보호지 같은것은 들어있지 않았지만 싼 가격에 걸맞지 않은 사은품도 들어 있었습니다.

iPhone 3GS | Normal program | Average | 1/24sec | F/2.8

이제 몇달은 다시 이 케이스가 아이폰을 지켜줄꺼라 기대 하면서..... 정말 오래간만의 포스트를 올려 봅니다. 헉헉.
Posted by 마음으로 찍는 사진
오늘(2011년 1월 7일) 새벽 애플(Apple)의 맥 앱스토어(Mac App Store)가 오픈 되었습니다. OSX의 소프트웨어 업데이트(Version 10.6.6)를 하게 되면 앱스토어가 설치가 되며, 설치가 끝나면 파인더에서 아이콘을 볼 수 있습니다.


앱스토어 아이콘을 선택하면 앱스토어가 아래와 같이 실행 됩니다.


상단의 툴바를 제외하면 어디서 본듯한 모습이 나오지 않나요? 바로 아이폰과 아이패드에서 소프트웨어를 다운받을때 사용하는 앱스토어와 UI가 상당히 유사합니다. 아래가 iTunes 어플에 있는 App Store의 모습입니다.


우선 테스트도 할 겸 무료 어플중 1위(Top Free)인 Twitter 공식 어플리케이션을 설치해 봤습니다.


기존에 Twitter가 tweetie 를 만든 제작사를 인수하면서 맥용 어플의 업데이트가 하나도 이루어 지지 않고 있었는데, 이번 앱스토어 오픈을 계기로 대폭 업그레이드 된 어플이 나온 것이지요. 그것도 그 전에 있던 몇몇 불편한 점을 개선한 채로 말입니다.


자~ 이제 다시 본론인 맥 앱스토어로 돌아 와서... 개인적인 의견으로는 맥 앱스토어는 성공할 것 같습니다. 성공이라 함은 여러가지 의미가 내포되어 있고, 기존에 아이폰, 아이패드를 위한 앱스토어에서 애플이 이익을 거의 남기지 않고 운영을 했던 것 처럼, 이번에도 소프트웨어 유통 플랫폼으로는 이익을 남기기 어렵겠지만, 특정 OS를 위한 소프트웨어 유통을 활성화 함으로써 해당 OS를 조금더 쉽게 사용하게 하고, 이로 인해 하드웨어 판매의 증가를 가져 온다면, 기존에 아이폰과 아이패드라는 하드웨어의 유통을 성공시킨 것 처럼, 또 하나의 성공 모델을 만들 수 있을 것이기 때문입니다.

누구라도 손쉽게 소프트웨어를 설치하고, 자신의 컴퓨터에 어떠한 소프트웨어가 깔려 있는지 한눈에 판단할 수 있게 된다면, 좀더 쉬운 컴퓨팅 환경이 꾸려 질 것이기 때문입니다.


약간 다른이야기지만 오늘 새벽 맥 앱스토어를 설치 하고나서, 가장 먼저 든 생각은 MacBook Air를 지르고 싶다였습니다. 뭔가 좀더 어울릴 것 같아서 말이지요. (이렇게 합리화를 시켜나가고 있습니다. ㅠ.ㅜ)
Posted by 마음으로 찍는 사진
얼마전에 잘 사용을 하던 아이폰 3Gs를 리퍼 받았습니다. 리퍼를 받게된 계기는 동일한 장소에서 수신감도가 다른 동일 기기보다 안테나가 2~3개가 떨어지는 현상과 상대방이 말소리가 잘 안들린다는 현상 때문이었습니다.

예전에 처음으로 아이폰을 구매하고 나서 케이스를 씌웠다가 케이스가 지저분해 진 이후로 "역시 아이폰은 생폰이 진리다~"라는 생각을 가지고 생폰으로 들고 다녔었는데, 리퍼를 받아서 새로운 몸을 가지게된 아이폰을 보니 보호심리가 작동을 해서 케이스를 주문 했지요. 여차저차한 사정으로 오늘 받아서 케이스도 씌워 주고 보호필름도 다시 붙여 주었습니다.

케이스를 구매하기 전에 제가 선택한 케이스의 조건은 이렇습니다.
1) 젤리케이스는 피한다. - 그립감도 그렇고 아이폰의 뽀대를 경감시켜 주는 몫을 하기에 실리콘 재질의 케이스는 피하는 편입니다.
2) 탈착이 쉬워야 한다. - 인케이스 슬라이더와 같이 아이폰의 전체를 감싸 주는 대신, 독에 올리거나 하려면 하단 부위를 분리해 줘야 하는 케이스는 선호하지 않습니다.
3) 그립감을 해치지 않아야 한다. - 아이폰은 생폰이 그립감이 가장 좋은 듯 합니다. 케이스가 너무 두꺼워 지면 그립감을 해치기 때문에 최대한 얇은 것을 구매한다.

이번에 구매하게된 케이스의 이름은 "아이폰 3G/3GS 아이커버 가죽 케이스 + 하드코팅 보호필름". 처음 구매할 때는 아이폰과 동일한 색상인 흰색의 케이스를 구매했는데, 이번에는 조금 과감한 변신을 시도해 보았습니다.

바로 "빨간색은 3배 빠르다"라는 근거없는 속설에 휘말려서 빨간색 케이스를 주문했습니다. ㅋ
우선 포장샷!
iPhone 3GS | Normal program | Average | 1/17sec | F/2.8

포장을 벗겨 내면 아래와 같은 케이스가 나옵니다. 애플마크와 카메라 부위는 구멍이 뚫려 있고, 전체적으로 가죽의 느낌을 주는 케이스로 되어 있네요. 또한 사진에는 없지만, 액정부 보호를 위한 필름과, 후면 애플로고를 가려주는 필름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iPhone 3GS | Normal program | Average | 1/15sec | F/2.8

케이스의 안쪽은 이렇게 생겼습니다. 안쪽에는 여러국가의 특허를 써 놓았습니다. 한국, 일본, 미국의 특허를 받았네요.
또한 안쪽의 케이스는 anti-scratch 코팅이 되어 있다고 합니다. 설명상으로는 스크래치 날일이 없겠지만, 이건 써 봐야 알 듯 하네요.

iPhone 3GS | Normal program | Average | 1/15sec | F/2.8

사무실에 카메라가 없어서, 노트북에 있는 캠으로 찍었더니 디테일이 다 뭉개 지네요.
장착된 모습은 이렇습니다. 아이폰 옆면에 있는 금속 부위를 완전히 커버 하지는 않습니다. 저 부분에 나는 스크래치는 참아주기로 했습니다.


역시 노트북 캠의 용도는 대략적인 인물의 분간 정도가 되려나 봅니다. 뭔가 플라스틱 케이스와 가죽의 접합부를 보여 드리려 했지만 노트북 캠으로는 어림도 없는 소리네요. 결론은 잘 붙어 있다 입니다. 이건 좀더 사용해 보며 내구성 테스트를 해 봐야 할 듯 합니다.


후면은 이렇습니다. 정확하게 애플로고에 구멍 빵, 카메라에 구멍 빵, 그리고 옆면의 볼륨 조절 부위에 구멍 빵입니다. ^^


간만에 아이폰에 케이스를 입혀 주었더니 아이폰이 더 이뻐지네요. 한동안은 이렇게 이뻐해 주면서 사용해 줘야 겠습니다.

사족) 그런데... (정열적인)빨강색 케이스를 끼웠는데 3배 빨라지지 않는 것은 어떤 이유에서 일까요? ㅋ

Posted by 마음으로 찍는 사진
어제 날짜로 사파리가 5.0.1로 업데이트 되었습니다.(맥에서 테스트 해 봤고, 윈도우에서는 해보지 않았습니다.) 바뀐 것 중에 하나가 Safari Extension을 관리할 수 있는 페이지가 생겼는데, 여기서 설치를 하게 되면 사파리의 재 부팅 없이도 extension이 설치가 됩니다. 


extension 몇가지를 설치하던 중에 TWC(The Weather Channel)이 있길래 바로 설치에 들어갔지요.


설치 후에 설정을 위해서 환경설정을 들어갔더니 지역에 "US Postal Code"를 입력하라고 나오더군요. 하지만 대한민국에 있는 서울이 미국의 우편번호를 가졌을리 없구요. 그래서 방법을 좀 생각해 봤습니다.

우선 TWC를 서비스 하는 weather.com에 들어갑니다. 그리고는 Enter Zip.... 이라고 씌여진 곳에 Seoul을 넣고서 Find Weather 버튼을 누릅니다. 그러면 이렇게 서울의 날씨를 알려 주지요.


자 이렇게 검색을 하게 되면 주소가 아래와 같이 변합니다. 여기서 주목해야 할 것은 today 뒤의 주소 입니다. 서울을 검색했으니 서울에 대한 주소가 나와야지요? 여기서 서울의 주소는 "KSXX0037" 부분입니다. 이 코드를 복사해서...


환경설정의 "확장 프로그램" 탭으로 간다음 "US Postal Code" 부분에 입력을 합니다.


이렇게 하고 나면.... 짠~~~ 툴바에서 날씨와 온도를 볼 수 있답니다.~~~


쉽지요? ^^

Posted by 마음으로 찍는 사진

iOS 4.0.1 Update

Apple 2010.07.16 09:25
오늘자로 iOS가 4.0.1로 업데이트 되었습니다. 업데이트된 내용은 간단하게 "화면에 표시할 신호 강도 막대 산정 방식 개선" 입니다. -_-


자 어떻게 되었던 업데이트를 해 보지요.


업데이트가 끝나면 아래와 같이 4.0.1로 버전이 올라가게 됩니다.


그리고...  아래 그림과 같이 화면 상단의 "SHOW" 왼쪽에 있는 신호 강도 세기가 처음부터 조금 올라가 있는 상태로 표시 됩니다.


흠... 이번 iOS의 버전업 보다는 내일(미국시간 금요일) 있을 Press Conference가 더 기대가 되네요. ㅋ

PS) 혹시 iOS 4.0 대에서 기존의 iOS 3.x 대로 다운그레이드를 하시고 싶은 분은 이곳을 참고 하시면 될 듯 합니다. =)


Posted by 마음으로 찍는 사진
TAG 4.0.1, ios, iPhone
iPhone OS가 iOS 4로 업데이트 되면서 생긴 특징 중 하나는 iPad에 있던 iBooks(iTunes 주소)가 iPhone에서도 설치가 되는 것입니다.


하지만 iBooks를 설치하더라도 설치후에 바로 보관함을 보면 책이 하나도 안들어 있고, 책을 막상 다운로드 받기 위해서 iBook Store에 들어가면 영어로 된 책만 가득하지요.


이 iBooks를 좀더 활용해 보고자 두개의 방법을 보여 드립니다.
 
첫번째. 아이리버의 e-Book 무료 컨텐츠 사이트!


사실 얼마전에 알게된 사이트인데, ePub로 된 책을 볼 수 있는 뷰어가 없고, 책의 내용이 요약본인지라 그리 흥미를 느끼지 못하고 한두개의 컨텐츠만 받아 놓았었습니다. 그런데, 오늘 iTunes를 통해서 epub 파일들을 옮겨 놓고 보니까, 어느 정도는 활용할만 하다고 생각이 되네요. 위 사이트에서 받은 책들과 iBook Store를 통해서 받은 무료 도서들을 모아서 꾸민 저의 책장입니다.


iBook Store에서 받고나서 읽지 않은 책들만 "신규"라는 tag이 붙어 있네요.

두번째 PDF를 활용하자!
저의 경우 자료를 위해서 다량의 pdf 파일들을 받아 보는 편입니다. 그런데 시간이 없다보니 읽지는 못하고, 계속 누적이 되는 현상이 반복되더군요. 그래서 그 파일들을 iTunes에 던져놓고 동기화를 시켰습니다.


그랬더니 이렇게 훌륭한 보고서 창고가 되어 버렸네요.

마지막으로 첫번째 방법을 통해서 얻은 e-Book 을 보는 화면 입니다. 이렇게 책장 넘기는 효과가 잘 보여 집니다.


이렇게 해서 출퇴근 할때, 혹은 시간날때마다 읽을 수 있는 책이 늘어 났습니다. 이제는 대중교통 이용할 때 미드를 좀 줄이고 마음의 양식을 쌓아 볼까요? ^^
Posted by 마음으로 찍는 사진
우리나라 시간 오늘 새벽 2시(미국 시간 오전 10시)에 iOS 4의 업데이트가 있었습니다. KT는 쇼 공식 블로그를 통해서 업그레이드 방법에 대한 안내를 어제 했었습니다. 저도 오늘은 아침에 조금 일찍 출근을 해서 iOS 4로 업데이트를 실시 했지요. 업데이트라고는 하지만 아이폰을 맥북에 연결하고 미리 받아 놓은 iTunes 9.2에서 업데이트 버튼을 누른 것 밖에는.. ^^

우선 순서대로 쫒아가 보겠습니다.

우선 현재 제가 사용하는 iPhone에 대한 정보 입니다. 아래 보시는 바와 같이 "소프트웨어 버전"이 3.1.3 입니다.
 

이제 업데이트를 해보시지요. iTunes에 있는 "업데이트" 버튼을 누르면 아래와 비슷한(한번 누르고 취소후 다시 눌렀더니 약간 다른 메시지를 나타내 주네요.) 메시지 박스가 뜹니다.


"업데이트"를 선택한 이후의 과정들을 캡춰해 봤습니다. 주욱~ 그림으로만 쫒아 오셔도 될 듯 합니다.

"동의"를 선택하고 나면 소프트웨어 다운로드가 진행 됩니다.


그리고 메시지 박스가 뜨면서 현재의 진행상황을 보여 줍니다. 메시지 박스의 텍스트는 계속 변하구요.



몇분의 시간뒤에 아이폰이 자동으로 리부팅을 하면서 자체적으로 OS 업데이트를 실시 합니다. 기존의 cold 부팅(완전히 껐다가 다시켜는) 보다 시간이 오래걸립니다.

이후 메시지 박스가 하나더 뜨는데, 그녀석은 미처 캡처를 못했네요. 이후 "네트워크 사업자 설정"을 업데이트 한고 나면 다시 한번 리부팅.이번에는 기존의 cold 부팅과 비슷한 시간이 소요되는군요.



여기 까지 진행이 되면 iTunes 화면에 아래와 같이 OS 버전이 업데이트 되었다고 알려 주네요.


이후 알아서 동기화를 하면 모든 작업이 끝나게 됩니다. 클릭 몇번 하지 않고서 OS 업데이트가 끝이 나버렸습니다. 하하하.

간단하게 iPhone에서 바뀐 모습을 보여 드리면 아래와 같습니다. 우선 바탕화면의 사진이 바뀌었네요. 기존에 제가 사용하던 바탕화면 이었습니다. 기존에는 잠김화면에서만 보이던 것이 이제는 일반 화면에서도 보이는 군요. 뭔가 첫화면에서도 달라보이는...


그 다음 기대했던 기능중 하나인 폴더 기능을 알아보겠습니다. 사진 관련 프로그램들을 모으다 보니 한화면을 가득 채우고도 더 많았는데...


폴더 기능을 사용해서...


한군데에 모았더니 이렇게 깔끔해 졌습니다.


물론 이 기능은 iTunes에서도 동일하게 사용가능하네요. ^^


어떠신가요? 이 기능하나만으로도 충분히 업그레이드 할 만한 가치가 있지 않나요? 물론 다른 매력적인 기능들도 상당히 많답니다.

PS) 쇼 공식 블로그에서도 이야기 했듯이 몇몇 앱의 경우 아직 iOS 4를 제대로 지원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업그레이드에 판단은 여러분의 몫입니다. ^^

Posted by 마음으로 찍는 사진
오늘 회사에서 iTunes를 보다가 문득 업데이트 확인을 했더니 iTunes 9.2가 있네요. 그래서 바로 업데이트 했습니다. =)


바뀐 내용은 아래와 같습니다.
iTunes 9.2는 다음의 여러 새로운 기능과 개선사항을 포함합니다.

iPhone 4와 동기화하여 이동 중에도 좋아하는 음악, 동영상, TV 프로그램, 책 등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iOS 4 및 iBooks 1.1을 사용하여 iPhone 또는 iPod touch에서 책을 동기화하고 읽을 수 있습니다.

• PDF 도큐멘트를 책처럼 정리하고 동기화할 수 있습니다. iBooks 1.1을 통해 PDF를 iPad 및 iOS 4가 설치된 iPhone 또는 iPod touch에서 읽을 수 있습니다.

• iTunes를 사용하여 iOS 4 홈 화면에서 응용 프로그램을 폴더별로 정리할 수 있습니다.

iOS 4가 설치된 iPhone 또는 iPod touch를 동기화할 때 백업 속도가 더 빨라졌습니다.

• 앨범 사진 기능이 더욱 향상되어, 보관함을 탐색할 때 앨범 사진이 더욱 신속하게 나타납니다.

이 업데이트의 보안 콘텐츠에 관한 정보는, http://support.apple.com/kb/HT1222?viewlocale=ko_KR을 참조하십시오.

이건 뭐... iOS 4용 업데이트로 군요. 이제 다음주 월요일이면 iOS 4가 나올테고.. 기대 됩니다. =)
Posted by 마음으로 찍는 사진

iPhone 4

Apple 2010.06.08 17:53
워낙에 많은 분들이 새로운 iPhone 4에 대해서 올려주셔서 다시금 올려가며 정리를 하는 것 보다는 잘 정리된 문서의 링크를 거는 것이 더 현명(?)한 방법이라 생각 됩니다.









아이폰 4의 핵심과 전망 (류한석의 피플웨어)
iPhone 4, iOS 4, 7월 한국 발매 (킬크로그)
스티브 잡스의 WWDC 2010 키노트 라이브 블로그 번역 (대략 혼잣말)
애플 iPhone 4 한국 출시는 7월 확정.  (제닉스의 사고뭉치)
Steve Jobs live from WWDC 2010 (engadget)
역사의 한 획을 긋는 애플 WWDC 2010 아이폰 4(iPhone 4) 발표. (Latte's Planet)
아이폰4와 잡스교의 실체 (Channy's Blog)

뽀나스 : KT 아이폰 3GS->4HD 보상판매 실시계획중 (소문이지요?)
뽀나스2 : iPhone 4 때문에 찬밥이 되어버린 사파리 5의 새 기능 Reader (xiles.net)

더불어 동영상도 한컷.


제가 느낀 결론은... 아이폰 유저가 되어버린지 1달도 안되었고, 주문한 아이폰 케이스가 아직 도착하지 않았지만, 기변의 충동을 심각하게 느낀다는 것입니다. KT에서 보상판매 하면 바로 달릴 듯 하네요. ㅋ
Posted by 마음으로 찍는 사진
네 제목 그대로 입니다. 뒤늦게 아이폰 대세에 동참을 하였습니다. 뭐 다음달이면 4G(4세대, 4th Generation) 아이폰이 발표가 되고, 한두달 뒤면 국내에도 출시가 될 것이라 믿어 의심하지 않지만, 회사를 옮긴뒤에 약간(?)의 강압에 의해서 아이폰 화이트 16G를 쓰게 되었네요.


오래(?)전에 아이팟 터치를 사용했었고, 판매를 한 이후에도 아이폰 앱들을 많이 모은터라 사용법을 익히고 앱을 모으는데는 그리 어렵지 않았습니다. 지금도 11page의 화면을 꽉채운 앱들과 함께, 아직 설치하지 않은 앱들도 많네요. 주로 게임들 이지만... ㅋ

지금 사용기나 개봉기를 올리기에는 완전 뒷북이고... 느낌을 한마디로 표현하자면, 현존하는 최고의 스마트 폰이라는 것입니다. 물론 사용을 해보니 피쳐폰 대비 약간의 단점들이 보이기는 하지만 그래도 너무나 멋진 단말기 임에는 틀림 없는 것 같습니다.


같이 구매한 분의 이야기를 빌리자면(그 분은 전날 삼성 갤럭시 A를 구매하기도 하셨죠.. -_-) "하루 써보니 너무 좋더라" 였습니다. 그 표현이 가장 잘 맞는것 같습니다.

요즘 제 숙제는 어떻게 하면 애플 아이폰, 앱스토어의 생태계를 비슷하게나마 구현해 볼까 입니다. 생각보다는 너무 큰 숙제인지라 부담이 되지만 열심히 노력하면 되겠지요?
Posted by 마음으로 찍는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