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 부터 사용하기 시작한 아이팟 터치는 다양한 어플리케이션을 설치할 수 있습니다. iTune Store가 국내에 오픈된지 얼마 되지 않았고, 또한 국내에 개발하시는 분들이 많지 않아서인지? 한글로 된 어플리케이션은 그리많지 않지만, 덕분에 영어공부를 하기에는 정말 좋은(?) 전자 기기 입니다. -_-

저는 주료 무료(당연하겠지요.. 흑) 프로그램을 다운받아서 보고 있는데 그 중에 Bloomberg에서 만든 어플리케이션을 사용하다가 재미 있는 것을 봤습니다. 어플리케이션을 실행시키면 세계 증시와 경제 관련한 다양한 뉴스를 볼 수 있는데, 뉴스를 보다보면 아래 그림과 같이 뉴스창의 가장 아래에 배너 광고가 뜹니다.


위의 배너는 ACURA 자동차 광고이군요. 매일 보지는 못했지만, 지난번 제가 봤을때와는 달라진 광고입니다. 물론 배너 광고를 클릭하게 되면 배너에 연결된 URL로 연결(내장된 Safari 브라우저를 시작합니다.)하구요.

광고비의 집행이 CPC 방식일지 CPM 방식일지는 모르지만, 우선 중요한 것이 광고의 플랫폼이 얼마나 넓게 퍼져 있느냐에 따라 광고 수주가 결정이 될텐데, 위의 광고 사례를 보면 아이팟 터치(미국에서는 아이폰이 더 많겠지요.)가 상당히 많이 깔려 있고, 그 안에 있는 Bloomberg 어플리케이션이 많이 깔려 있어야 가능한 모델이 되겠지요.

언어적으로 특화된 광고의 모델이 될 수는 있겠지만, 상당히 신선해 보이는 것 같습니다. 무가지의 경우만 보더라도 신문이라는 매체는 고객에게 무료로 배포 하면서 광고를 통해서 수익을 얻는 모델을 가져 오는데, 위의 경우도 동일한 모델이 될 수 있겠지요. 어플리케이션을 만드는 비용은 자사의 비용으로 충당을 하고, 고객을 많이 모은뒤 그 플랫폼에 광고를 하는 전형적인 모습이지만, 모바일이라는... 그것도 범용화된 솔루션이 아닌 한 회사의 특화된 플랫폼 위에서 돌아가는 광고라.... 

애플(아이팟)의 영향력을 보여 주는 단편적인 사례 같습니다. 또한 요즈음 활발하게 이야기가 되고 있는 모바일 솔루션 업체들의 어플리케이션 시장에서 수익모델을 가져갈 수 있는 단편적인 사례가 되고. 또한 기존의 미디어가 새로운 솔루션에 어떻게 접근해야 하는지를 보여주는 사례가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해 봅니다. :)
Posted by 마음으로 찍는 사진

3G 아이폰이 발매가 되자 마자 외국의 인터넷 기사들이 아이폰 내용으로 도배가 되고 있네요. 아이폰을 사기 위해 줄을 서는 사람의 인터뷰 부터, 첫번째 아이폰 수령기(?), 아이폰 분해기에 대한 내용 등등... 많은 기사가 나오고 있지요.

App Store가 오픈되자 마자 수많은 아이폰 어플리케이션 들이 새로이 올라오고 있는데, 몇가지만 보시지요.

SNS : MySpace, Facebook , Battle of the iPhone Apps: MySpace vs Facebook(via Mashable)

NYTimes : App Store hands-on, notable apps(via Engadget)

Google Mobile : App Store hands-on, notable apps(via Engadget)

Google Mobile이 상당히 재미 있습니다. 검색을 하게 되면 연락처와 기타 내용을 뒤져서 해당 내용을 바로 표시해 준다고 하네요. 물론 한번 사용한 아이템(?)은 추후 검색을 하면 사용도에 따라서 상위에 표시 되구요.(via zdnet)


아이폰이 발매되자 마자 이렇게 각 업체들이 App Store를 통해서 자사의 어플리케이션을 공짜로 배포하는 것은 그만큼 아이폰의 위력이 대단하다고 판단하기 때문일 것이고, 또한 애플이 아이폰의 API를 오픈한 결과라고 볼 수 있습니다.

과연 국내에서는 얼마나 많은 인터넷 서비스들이 아이폰을 위한 소프트웨어를 만들고 있을지 갑자기 궁금해 집니다. 국내의 각 대형 포털들, SNS 서비스 들, Blog와 MicroBlog 서비스들.... 물론 몇개 사이트는 벌써 아이폰 지원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아직 아이폰이 국내에 정식 런칭을 하지 않아서 라는 것은 핑계가 될 수 밖에 없다고 생각을 합니다. 닭이 먼저냐? 달걀이 먼저냐? 라는 것이 아니란 이야기 지요.

어제 칫솔님의 "KTF, 아이폰 망 연동한 적 없다"를 보면 국내에서 아이폰을 사용하는 것을 기대하기는 무리라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아직 실망을 하기에는 너무 이른 것 같기도 합니다. 양사의 이견이 좁혀지고, 문제점들이 풀리게 되면 분명 출시가 가능해 지겠지요.



내용을 적다보니 앞뒤가 없이 횡설 수설이 되어 버렸는데요. 결론은 이겁니다.

아이폰 그리고 App Store를 국내에서 사용하게 해 주세요~~~

Posted by 마음으로 찍는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