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2011년 1월 7일) 새벽 애플(Apple)의 맥 앱스토어(Mac App Store)가 오픈 되었습니다. OSX의 소프트웨어 업데이트(Version 10.6.6)를 하게 되면 앱스토어가 설치가 되며, 설치가 끝나면 파인더에서 아이콘을 볼 수 있습니다.


앱스토어 아이콘을 선택하면 앱스토어가 아래와 같이 실행 됩니다.


상단의 툴바를 제외하면 어디서 본듯한 모습이 나오지 않나요? 바로 아이폰과 아이패드에서 소프트웨어를 다운받을때 사용하는 앱스토어와 UI가 상당히 유사합니다. 아래가 iTunes 어플에 있는 App Store의 모습입니다.


우선 테스트도 할 겸 무료 어플중 1위(Top Free)인 Twitter 공식 어플리케이션을 설치해 봤습니다.


기존에 Twitter가 tweetie 를 만든 제작사를 인수하면서 맥용 어플의 업데이트가 하나도 이루어 지지 않고 있었는데, 이번 앱스토어 오픈을 계기로 대폭 업그레이드 된 어플이 나온 것이지요. 그것도 그 전에 있던 몇몇 불편한 점을 개선한 채로 말입니다.


자~ 이제 다시 본론인 맥 앱스토어로 돌아 와서... 개인적인 의견으로는 맥 앱스토어는 성공할 것 같습니다. 성공이라 함은 여러가지 의미가 내포되어 있고, 기존에 아이폰, 아이패드를 위한 앱스토어에서 애플이 이익을 거의 남기지 않고 운영을 했던 것 처럼, 이번에도 소프트웨어 유통 플랫폼으로는 이익을 남기기 어렵겠지만, 특정 OS를 위한 소프트웨어 유통을 활성화 함으로써 해당 OS를 조금더 쉽게 사용하게 하고, 이로 인해 하드웨어 판매의 증가를 가져 온다면, 기존에 아이폰과 아이패드라는 하드웨어의 유통을 성공시킨 것 처럼, 또 하나의 성공 모델을 만들 수 있을 것이기 때문입니다.

누구라도 손쉽게 소프트웨어를 설치하고, 자신의 컴퓨터에 어떠한 소프트웨어가 깔려 있는지 한눈에 판단할 수 있게 된다면, 좀더 쉬운 컴퓨팅 환경이 꾸려 질 것이기 때문입니다.


약간 다른이야기지만 오늘 새벽 맥 앱스토어를 설치 하고나서, 가장 먼저 든 생각은 MacBook Air를 지르고 싶다였습니다. 뭔가 좀더 어울릴 것 같아서 말이지요. (이렇게 합리화를 시켜나가고 있습니다. ㅠ.ㅜ)
Posted by 마음으로 찍는 사진
얼마전 메일링 리스트를 통해서 아래와 같은 광고성 메일이 왔습니다.(메일의 일부만 캡쳐)


내용은 전자 사전을 판매 한다는 내용이었지요. 그것도 9,900원에 말입니다. 안그래도 필요하던 차에 설마(?)하는 마음으로 구매를 했습니다. 물론 가장 비싼 EW-K3000 모델입니다. 12월 말에 주문을 했으니 휴일 빼고 2일 정도 배송에 걸렸네요. 그리고 오늘 받아 보았습니다.

정확하게 EW-K3000 이라는 모델이 배송되었지요. 혹시나 하는 마음이었는데...  저 많은 사전이 단돈 9,900 원이었습니다. 유후~

iPhone 3GS | Normal program | Average | 1/15sec | F/2.8

우선 간단하게 개봉샷만 올립니다. 혹시라도 사용기를 쓰게 되면... 사용을 해 보고 올리겠습니다.

iPhone 3GS | Normal program | Average | 1/20sec | F/2.8

이런때 이런 단어를 쓰나요? "득템"


PS) 아 혹시나 링크를 물어 보신다면... 다른 분들께 알려서 그 페이지를 들어가 봤으나 모두 품절이었습니다. ㅠ.ㅜ

Posted by 마음으로 찍는 사진
지난 몇년 동안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작년 처럼 소홀히 한  적은 없었던 듯 합니다. 여러가지 개인적인 일들과, 또한 바쁜 회사 일 때문에 블로그를 소홀하게 했었는데....
새해에는 조금 더 많은 글들로 찾아 뵐 수 있기를 바랍니다.

모쪼록 모든 분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대박 나시는 한해가 되길 기원하겠습니다.!!
Posted by 마음으로 찍는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