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 부터 사용하기 시작한 아이팟 터치는 다양한 어플리케이션을 설치할 수 있습니다. iTune Store가 국내에 오픈된지 얼마 되지 않았고, 또한 국내에 개발하시는 분들이 많지 않아서인지? 한글로 된 어플리케이션은 그리많지 않지만, 덕분에 영어공부를 하기에는 정말 좋은(?) 전자 기기 입니다. -_-

저는 주료 무료(당연하겠지요.. 흑) 프로그램을 다운받아서 보고 있는데 그 중에 Bloomberg에서 만든 어플리케이션을 사용하다가 재미 있는 것을 봤습니다. 어플리케이션을 실행시키면 세계 증시와 경제 관련한 다양한 뉴스를 볼 수 있는데, 뉴스를 보다보면 아래 그림과 같이 뉴스창의 가장 아래에 배너 광고가 뜹니다.


위의 배너는 ACURA 자동차 광고이군요. 매일 보지는 못했지만, 지난번 제가 봤을때와는 달라진 광고입니다. 물론 배너 광고를 클릭하게 되면 배너에 연결된 URL로 연결(내장된 Safari 브라우저를 시작합니다.)하구요.

광고비의 집행이 CPC 방식일지 CPM 방식일지는 모르지만, 우선 중요한 것이 광고의 플랫폼이 얼마나 넓게 퍼져 있느냐에 따라 광고 수주가 결정이 될텐데, 위의 광고 사례를 보면 아이팟 터치(미국에서는 아이폰이 더 많겠지요.)가 상당히 많이 깔려 있고, 그 안에 있는 Bloomberg 어플리케이션이 많이 깔려 있어야 가능한 모델이 되겠지요.

언어적으로 특화된 광고의 모델이 될 수는 있겠지만, 상당히 신선해 보이는 것 같습니다. 무가지의 경우만 보더라도 신문이라는 매체는 고객에게 무료로 배포 하면서 광고를 통해서 수익을 얻는 모델을 가져 오는데, 위의 경우도 동일한 모델이 될 수 있겠지요. 어플리케이션을 만드는 비용은 자사의 비용으로 충당을 하고, 고객을 많이 모은뒤 그 플랫폼에 광고를 하는 전형적인 모습이지만, 모바일이라는... 그것도 범용화된 솔루션이 아닌 한 회사의 특화된 플랫폼 위에서 돌아가는 광고라.... 

애플(아이팟)의 영향력을 보여 주는 단편적인 사례 같습니다. 또한 요즈음 활발하게 이야기가 되고 있는 모바일 솔루션 업체들의 어플리케이션 시장에서 수익모델을 가져갈 수 있는 단편적인 사례가 되고. 또한 기존의 미디어가 새로운 솔루션에 어떻게 접근해야 하는지를 보여주는 사례가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해 봅니다. :)
Posted by 마음으로 찍는 사진
며칠 전부터 몇몇 블로거 분들의 블로그에 "블로거뉴스 AD에 바란다"라는 내용의 포스팅이 올라왔습니다. tistory 공지사항에 노출된 블로거뉴스 AD 프로그램에 참여하세요~ 라는 포스트에 그 내용이 잘 설명 되어 있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블로거 뉴스 AD에 대한 내용은 해당 블로그에 잘 나와 있는데 아래와 같이 설명 되어 있네요.
블로거뉴스AD 프로그램이란?

본인의 블로그에 블로거뉴스에서 제공하는 광고를 게재한 뒤, 광고 노출 효과에 따라 수익을 얻는 서비스입니다. 블로거뉴스 AD 광고 스크립트와 소재를 블로그 포스트 상단에 삽입하여 광고가 노출되어야 하며, 광고 노출 수와 블로거뉴스 활동지수를 종합적으로 산정해 수익을 배분받게 됩니다.

즉, 기존에 블로거 뉴스에 포스팅을 하는 사람의 경우 블로거 뉴스에 광고를 노출하고 광고의 수익을 블로거 뉴스 제공자에게 돌려 준다는 내용입니다. 내용만으로 보면 블로거 뉴스에 포스트를 송고 하는 저와 같은 블로거 들에게는 상당히 흥미로운 내용입니다. 블로깅을 하면서 수익을 얻을 수 있는 점은 블로거에게 또하나의 동기가 되고는 하니까 말입니다.

블로거뉴스 AD에 저는 이러한 점이 고려 되었으면 합니다.
1) 정당한 평가
 -. 상당히 어려운 문제이기도 하고, 기존의 블로그 뉴스의 인기 기사 선정 기준에게도 영향을 미치겠지만, 좋은 내용의 글이라면 광고로 인해서 발생하는 수익에 대한 부분도 많아 지는 것이 당연한 것일 게구요. 더더군다나, 블로그 뉴스의 인기 기사에도 포함이 되는 정확한 기준이 마련되어야 할 것 같습니다.
2) 평가에 따른 보상
 -. 위의 내용과 약간 일치 하는 경향이 없지는 않지만, 평가가 정당하게 되었다면 이에 따른 보상은 더더욱 공정해야 할 것입니다. 어떠한 형식의 광고가 진행될지(CPC or CPM) 모르겠지만, 기존의 다음 애드링크와 같은 형식이라면 광고주에 대한 부분을 조금더 확충해야 할 것 같습니다. 기존 애드링크가 활성화 되지 않은 것은 블로거들이 등을 많이 돌렸기 때문일 것입니다. 이부분이 선행되어야 할 듯 하네요.
3) 블로거 선정의 문제
 -. 블로거 선정에 있어서도 공정성이 있어야 할 것입니다. 물론 다음 블로그 뉴스에는 좋은 글을 송고하는 블로거 기자가 상당히 많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프로그램을 진행하면서는 나머지 블로그 뉴스에 송고를 하는 일반 블로거를 좀더 신경써야 할 것입니다.

물론 이 외에도 상당히 많겠으나, 간단하게 생각되는 것은 위와 같네요.

간단하게 요약을 하면 공정성과 이에 따른 평가가 정확하고 투명해야 한다. 정도일 것 같습니다. 모쪼록 이번 블로거뉴스 AD가 성공을 하여 블로거와 광고 업계에 또하나의 새로운 Biz Model 로써 자리잡기를 바랍니다. :)
Posted by 마음으로 찍는 사진

Facebook의 광고 전략

Web 2007.11.08 14:48

Facebook에서 광고 전략의 베일이 벗겨졌다고 합니다. (via Read/Write Web)


얼마전 부터 새로운 모양의 광고를 선보이기 시작하더니, 새로운 전략을 들고 나온 것일까요??

Facebook CEO인 Mark Zuckerberg은 이렇게 말했다고 하는 군요.

"Facebook Ads represent a completely new way of advertising online,"

Facebook의 광고 전략은 3가지 메인 컨셉으로 이루어진답니다. 우선 원문 부터 보시지요.

    • Business pages - Businesses can build profile pages on Facebook that users can interact with. I'm not sure what the benefit is here over the Facebook sponsored groups that businesses have been paying large fees to have for months. 100,000 business pages supposedly launched today, though.
    • Social Ads and Beacon - Ads targeted by user profile data -- everything from favorite music to relationship status, and the ability for people to publish product interactions from third-party sites to their news feed (Beacon works more or less as rumored).
    • Insight - Marketing and usage metrics for advertisers about who is clicking on their ads and how to better target them.

첫번째 "Business pages"에 대해서는 별로 할말이 없네요.
국내에서도 cyworld와 수많은 브래드 블로그들을 통해서 충분히 증명된 Biz Model 이라 생각되니까요. SNS에는 사람들이 많이 모이고, 광고주는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게다가, 그 사람들이 서로 연결된 그런 곳을 좋아하니까요.

물론 본문에도 나와 있듯이, 이 부분은 현재도 Facebook의 Apple Students Group을 통해서도 진행 중인 내용입니다.

두번째 "Social Ads and Beacon"은 결국 사용자의 행태습관과 사용자의 연관성을 기반으로 각 개인에 타게팅된 광고를 보여 준다는 이야기 인데요.. 결국 생각나는 것은 Google의 Adsense 네요. 물론 문맥 광고와는 차이가 있겠지만, 개인의 데이터를 바탕으로 하는 맞춤광고라는 측면에서는 동일한 컨셉일 테니까요.

세번째 " Insight". 이부분은 기본적인 광고 시스템이 가지고 있는 솔루션 인 것 같습니다.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이번에 발표한 내용이 특별한 것은 없는 것 같습니다. 특별한 것이란... 뭔가 획기적인 그 무엇인가지요. 아마도 SNS를 통한 광고가 성공하기 위한 가장 큰 조건은 사용자들의 반감이 아닐까 합니다. 사용자들이 광고에 반감을 가지는 순간, SNS의 가장 큰 자산인 사용자와 사용자 사이의 고리가 끊어질 테니까요.

물론 이제는 사용자들도 어느 정도의 광고는 필요악 이라고 생각을 하는 면도 있는 것 같습니다. 일례로, Gmail이 처음 광고를 도입했을 때도 사용자들의 반감이 심했지만, 지금은 어느정도 묵인하고 사용하고 있으니까요.



아울러 오늘 읽은 다른 메일에서는 온라인 광고의 확대에 대해서 씌여 있었습니다. 광고를 주제로 한 내용이라 간단하게 정리를 하면 이렇습니다. (via emarketer)

미국의 전체 미디어 광고 중에 온라인 광고가 차지하는 비율이 2006년의 6.0%에서 2010년에는 12.1%로 두배 상승한다는 이야기지요. 결국 사용자들과 환경이 미디어, 그리고 광고 시장을 바꾸게 되는 것 같습니다.

 

다음자료는 이렇습니다. 개인당 광고비용이 2002년에 약 $37.77에 달하던 광고 비용이 2010년이 되면 $180.86로 거의 5배 이상의 증가를 이루지요. 즉 좀더 많은 광고 비용을 집행하게 된다는 이야기지요. 아무래도 매채의 종류가 늘어나게 되서 생기는 현상이 아닌가 합니다.


물론 제가 놓친 부분이 있을 수도있습니다. 지적해 주시면 겸허히 수용하도록 하겠습니다. :)

Posted by 마음으로 찍는 사진
얼마전 부터 사용하기 시작한 Facebook에 광고가 보여서 캡춰를 했습니다.

기존의 Facebook Flyer라는 광고와는 전혀 다른 디자인과 크기를 가지고 있습니다. Facebook Flyer는 sting님이 설명해 놓은 것 처럼 페이스 북 유저가 소액의 돈을 내고 집행하는 광고입니다. 그런데 오늘 본 페이지 광고는 그것 보다 훨씬 화려하고 배너의 사이즈도 크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친구들의 사진은 지우지 않고 이름만 지웠습니다. 그리고 보니 친구들의 초상권 침해 인가요?? 흠흠흠


일전에 이런 생각을 해 본적이 있습니다.
SNS에서 광고가 가능할 것인가? 광고의 효과는 어떨 것인가? SNS의 특성상 '관계'라는 private한 keyword와 '광고'라고 하는 public한 keyword를 어떻게 매칭할 것인가?
이런 것들을 생각 하다 보니까 답이 잘 나오지 않더군요.

국내의 사이트와를 연계해 보면 이야기가 조금 더 진전 됩니다.
싸이월드에서 광고를 하면 사용자들의 반응은 어떨까? 만약 Micro-blog인 me2dayplaytalk 등에서 광고를 하게 되면 사용자들의 반응은 어떨까를 고민했었는데... 오늘 Facebook의 광고를 보고나니 어떻게 접근을 해야 할지 조금씩 감이 오는 것 같습니다. 물론 이 감이 정답이라는 이야기는 아닐테구요.

사용자들의 관계로 형성되는 SNS 서비스. 그 안에서의 광고라는 전혀 성격이 맞지 않는 서비스의 조화... 아마도 그것이 SNS 서비스를 계속 유지 시켜 주고, 우리가 SNS를 사용할 수 있게 되는 밑거름일 것이라 생각 합니다.

개인적으로 가장 좋은 Biz Model은 B2B2C(Business to Business to Customer)의 모델이라 생각 합니다. 기존의 소비자에 의한 소비 수단인 B2C의 모델(쉽게 이야기 하면 싸이월드의 도토리)은 이제 점점 힘들어 지는 것 같아서요.
Posted by 마음으로 찍는 사진
어제와 오늘 사이에 상당히 많은 블로그와 뉴스 사이트에서 "Microsoft의 Facebook 지분투자"에 대한 이야기가 나왔습니다.

MS, 페이스북의 지분 전격 인수! (via hoogle)
MS, ‘페이스북’을 잡았다…약 2200억원 투자 (via itviewpoint)
마이크로소프트, 페이스북의 지분 전격 인수! (via 스마트플레이스)
Facebook 제휴 전쟁 Microsoft 승리. (via 전설의에로팬더)

소셜 네트워킹의 미래는 불투명하다? (via techroad.net)

물론 위를 제외하고도 상당히 많은 수의 글들이 존재합니다.


물론 아시는 분들이 많겠지만 Facebook은 유명한 MySpace와 양대 산맥을 이루는 미국의 SNS(Social Network Service)중의 하나 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 MS의 투자가 왜 이렇게 세인들의 관심을 끌게 되는 것일까요?

물론 이번 MS에서 집행한 투자의 규모가 상당히 컸다는 것이 하나의 이유일 것입니다. MS에는 이번에 2억 4천만 달러를 투자하고 페이스북의 지분 1.6%를 취득했다고 합니다. 대충 따져 보면 페이스북의 기업가치를 약 150억 달러로 평가한 것으로 보입니다. 대단한 기업가치 이지요? 한화로 따지면 하나의 웹사이트에 대한 가치를 약 14조 정도로 평가한 것입니다. NHN의 시가 총액이 현재가 기준으로 14조 정도가 되고, 다음은(저평가 되어 있다고 생각은 하지만) 현재가 기준으로 약 1조가 넘으니...대충 짐작 하시겠지요?

두번째는 이번 투자의 배경입니다. 이번 투자건에는 세계의 유수 포털들인 Google과 Yahoo도 같이 뛰어 들었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물론 3기업 모두 요즈음 M&A에 매진(?)하고 있는 것으로 보이고, 또한 사세 확장과 새로운 서비스에 많은 투자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그리고 마지막은 이들의 제휴 내용인데요. 작년에 구글이 마이스페이스와 온라인 광고 부분에 대한 제휴를 한데 이어서, 이번에 MS가 페이스북의 독점 광고 플랫폼 파트너로서 전 세계의 사업권을 취득했다는 점입니다. 여기 저기 돌아다니면서 "마이스페이스는 조금 자유로우면서 가벼운 분위기이고 페이스북은 조금 폐쇄적이면서 진지하다."라는 내용을 읽었습니다.

이러한 면에서 마이스페이스가 페이스북 보다는 광고 플랫폼으로 더 적합하다라는 결론에 다다르고, 3개 메이저 사업자 들이 이 딜에 뛰어 들게 된 것이지요.

그러면 국내는 어떤가요? 국내의 대표적인 SNS 에는 "싸이월드"가 있지요? 싸이월드는 광고 플랫폼으로 얼마나 가치가 있을까요? 싸이월드는 미국의 사례중 마이스페이스와 같을까요? 아니면 페이스북과 같을까요? 개인적인 생각은 (저도 둘다 써보지는 못했습니다. 하지만 여러 글들을 읽어본 느낌에 의하면) 싸이월드는 마이스페이스 같다라는 생각입니다.

국내에도 페이스북과 같은 플랫폼이 존재 할까요??? 만약 그렇다면 외국의 사례처럼 좋은 광고 플랫폼이 될텐데 말이지요... ^^
Posted by 마음으로 찍는 사진
링크프라이스에서 새로운 광고 기법인 '포커스링크'를 오픈 했다는 기사를 읽었습니다. 저 포커스 링크의 내용을 요약하면 이렇습니다.

- 포커스링크의 특징 -
1. 플래쉬로 제작되어 주목도가 높습니다.
2. 쿠폰/이벤트/기획전 정보로 구매전환율이 높습니다.
3. 배너 위치 및 디자인 선택이 가능합니다.
4. 최신 정보로 업데이트가 자동으로 됩니다.
5. 사이트 분위기가 확~ 삽니다.

원문 보기
그리고 적용된 샘플을 보면 이렇습니다.


음 이걸 처음 보고서 느낀 생각은 "아~ 이제 개인 블로그에도 전면 플래시 광고가 뜨겠구나~" 였습니다. 개인적으로 전면 플래시 광고에 대해서는 상당히 불쾌감을 가지고 있습니다. 물론 블로그 주인은 저 광고를 사이트에 도입함으로써 개인적인 이득을 얻을 수 있게 되겠지만, 현재 유행하고 있는 문맥광고(예:애드센스, 애드클릭스 등)와는 달리 사용자의 불만을 사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과연 링크프라이스의 "포커스링크"가 얼마나 블로그스피어에 파고들 수 있을지 한번 지켜봐야 겠습니다.
Posted by 마음으로 찍는 사진
Google Adsense에 보면 추천 광고가 있습니다. 오늘 Adsense 관리자 사이트에 들어 갔다가 추천 프로그램을 얼마나 클릭할까? 하는 궁금증에서 관리자 페이지를 한번 훑어 봤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눌러서 크게 보세요.

위 이미지는 지난달 제 블로그에서 추천 광고를 누른 분들과 그리고 그 추천 광고를 통해서 가입한 가입자 수를 보여 주는 표입니다. 말 그대로 참담 하지요.

전체 61회의 클릭중 Firefox 광고가 51회 눌려졌고, 그분들 중에서 6분이 다운로드를 받았다는 이야기 입니다. 그리고 나머지 10회의 클릭은 Adsense 추천 광고를 클릭했으나, 한분도 추천 광고를 통해서 Adsense에 가입한 분은 없다는 이야기지요. -_-

이렇게 되다면, 기존에 추천2.0 이라고 새로나온 광고들의 효과가 거의 없는 것 아닐까요? 그럴바에야.. Firefox와 Adsense 만 노출하는 것이 광고주나 아니면 이글을 읽으시는 분들에게 더 효과적이지 않을까요???

결과가 웃기게 나와서 한번 올려 봤습니다. 혹시 이글을 읽으시는 분들중에서 추천 프로그램(Firefox와 Adsense를 제외한)의 전환율이 나오시는 분들이 있으신가요???
Posted by 마음으로 찍는 사진
우선 트랜스 포머 달팽이 부터 관람 하시지요.

멋지지 않습니까??? 이거 원 이정도의 달팰이라면 토끼와의 경주에서도 이기겠는데요. 그나저나 저도 트랜스포머를 봐야 할텐데요.. 흑.

자 이제 다른 하나를 보시지요.
이 동영상은 스킨에 나와 있다시피, 태그스토리에 올라온 동영상이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런데 동영상을 다 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태그스토리 동영상 플레이어에 변화가 있습니다.

이 그림 처럼 플레이가 다 끝나면 날씨를 보여준다는 것입니다. 저의 경우 동영상 끝난후 나오는 광고 등등을 한번도 클릭한 적이 없었는데, 날씨를 보여 주니 내일의 날씨를 클릭하게 되네요. 또 다른 화면은 "오늘의 소사"를 알려준다는 점입니다. 오늘 일어 났던 일들을 알려 주면서 사용자에게 다른 클릭을 유발하네요. 마지막 것은 각 시기별 전국의 "행사/축제"를 알려 주고 있습니다. 우선은 너댓번 플레이를 해 봤는데, 이 정도만 나오네요.

이 방식을 조금 이용하면 기존의 동영상 광고 일색인 동영상 플레이 후 광고 시장에 새로운  변화를 가져올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기존의 광고 필이 아지 않는 정보형 광고를 제시할 수도 있을 것 같구요. 정보와 광고를 절묘하게 조화 시켜서 사용자의 클릭을 유도 할 수 있을 것도 같네요.

사용자들이 구글 애드센스의 광고를 클릭하게 되는 것이, 자신이 읽는 컨텐츠와 유사한 "문맥 광고"이기 때문이 아닐까 합니다. 그렇다면 동영상 광고도 이렇게 사용자에게 정보를 제공하면서 광고를 절묘하게 조화를 시킨다면 클릭율이 높아지지 않을까요???
Posted by 마음으로 찍는 사진
공중파(흔히 이야기 하는 KBS, MBC, SBS 등)는 방송 컨텐츠에서 생각 보다 많은 제약이 있습니다. 광고 또한 마찬가지인데 이 광고에 대해서 잘 정리된 동영상이 있어서 소개 할까 합니다.

현대 경제 연구원에서 운영 중인 U-Society라는 사이트의 메일링 리스트를 통해 얻은 내용인데, 제목은 "[광고세계]공중파를 탈 수 없는 광고들" 입니다. 회원가입이 필요하기 때문에 아래 간단하게 정리 해 보았습니다.

공중파는 공중을 대상으로 하는 방송이므로 정서와 도덕적인면을 더 강조 함.

1. 소주 광고.
 - 케이블/공중파 모두에서 광고 불가 -> 인터넷/극장에서만 볼 수 있음.
 - 맥주나 저도주 광고는 밤 10시 이후에 가능하다. 밤 10시 이후 주류광고가 많이 나옴

2. 점술/미신은 불가.
3. 어린이가 제품명을 이야기 하거나 권유하는 경유
4. 성적인 표현
5. 방송 사고를 의심하게 하는 광고
Posted by 마음으로 찍는 사진
제목과 같은 기사를 읽었습니다. 이제 다음의 검색 광고는 오버추어에서 구글로 넘어가게 되겠네요. 나무커뮤니케이션다음의 자회사이니까요. 그나저나 다음에서 개발한 문맥광고의 운명은 어떻게 되어가는 것일까요?? 허허허.
Posted by 마음으로 찍는 사진